대한구강악안면방사선학회

Korean Academy of Oral and Maxillofacial Radiology

관련자료

공유정보 Home > 관련자료 > 공유정보
영상진단 원격판독 정착 '산넘어 산'
관리자|15-03-29|조회수 942
수가없고 책임 소재 시비될수도

안착시 방사선과전문의 인력난 해소 돌파구
메디칼스탠다드 최형식 대표

원격의료의 영상부분에 해당되는 '원격판독'이 정착되기 위해서는 수가신설과 함께 병원간 정보 이동에 따른 책임문제 등 안정적인 환경조성이 우선돼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원격판독(Teleradiology)'이란 현재 각 병원에서 이뤄지는 PACS판독을 외부에 의뢰하는 것으로, 촬영은 병원에서 하되 판독은 외주를 주는 형식이다. 현재 국내에는 방사선과 전문의들이 모여 지난 2000년 설립한 21세기 의원(X-ray 21)과 시공의원 2곳이 있다.

원격판독은 그러나 보험수가와 의료법상의 세부항목을 새로 만들어야 하는 등 외부적인 문제와 함께 방사선과 전문의들 간에도 부정적 의견이 표출되고 있어 정착이 쉽지 않은 실정이다.

최근 PACS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최형식 대표(메디칼스탠다드(주), M.D)는 '원격판독 정착을 위한 현안' 발표를 통해 이같은 문제들을 지적했다.

최형식 대표는 "현재 원격판독은 보험수가가 없고 의료법에도 별도의 명시가 없다"며 "PACS가 병원내에 한정돼 있을때와 달리 외부로 이동될 경우 환자정보와 함께 책임문제도 확대된다"고 지적했다. 또한 생산성과 정확도, 시의성, 서비스의 질 문제도 향후 풀어야 할 과제로 지적됐다.

이와 함께 방사선과 전문의들간에도 부정적인 의견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조사됐다. PACS학회의 자체 조사에 따르면 무조건 반대한다는 의견 외에 △수익창출에 대한 의구심 △원격판독 담당 개업가의 판독 질(quality) △내 병원 환자만 진료하겠다 등의 의견이 나왔다.

또한 '원격판독'이 오히려 방사선과 전문의의 일자리를 없앨 것이라는 우려도 제기됐다.

최형식 대표는 "원격판독이 정착되기 위해서는 환자와 방사선과 전문의, 정부간 이해와 합의가 우선돼야 한다"며 "의료법과 의료기기법, 의료소송의 문제 등도 풀어야 할 과제"라고 지적했다.


출처: 일간보사 박상미 기자 (smpark@bosa.co.kr)
기사 입력시간 : 2004-05-10 오전 11:42:33

회비납부계좌 : 신한은행 100-031-466747 (예금주:대한영상치의학회) 입금 시
성명면허번호를 필히 기재해 주시기 바랍니다.